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ssue
PROLOGUE

내글 네글들이 어우러져
이곳을 채웠으면 싶다.
내가 쓰고도
왜 쓰게 되었는지,
이게 무슨 소리인지,
이해가 안되는 것들이 많지만
이렇게라도 안쓰면
더욱 쓸 기회도 없어지고,
그나마 마음 풀 장소도
없어지리라 생각 된다.
나도 올리고 당신도 올리고
다 올려 보자 !

 TheProblemsThat
느끼는 것들
작성자 정민의 世說新語
작성일 2019-04-13 (토) 06:05
ㆍ추천: 0  ㆍ조회: 98      
IP: 211.xxx.194
과성당살 (過盛當殺)
정민 한양대 교수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아침저녁 소매 끝에 느껴지는 기운이 선뜻하다. 송강(松江) 정철(鄭澈)의 '산사야음(山寺夜吟)' 시는 이렇다. "우수수 나뭇잎 지는 소리를, 성근 빗소리로 잘못 알고서, 사미 불러 문 나가 보라 했더니, 시내 남쪽 나무에 달 걸렸다고(蕭蕭落木聲, 錯認爲疎雨. 呼僧出門看, 月掛溪南樹)." 저녁까지 맑았는데 밤 들어 창밖에서 빗소리가 들려온다. 사미승에게 좀 내다보라고 했다가 돌아온 대답이 맹랑하다. "손님! 달이 말짱하게 시내 남쪽 나무에 걸려 있는 걸요." 비는 무슨 비냐는 얘기다.

사실 이 시는 송나라 구양수(歐陽脩)의 '추성부(秋聲賦)'의 의경에서 따왔다. 밤에 창밖에서 수상한 소리가 난다. 빗방울이 잎을 때리는 소리 같고 집채만 한 파도가 덮쳐오는 소리도 같다. 어찌 들으니 기습해온 적병이 말에 재갈을 물린 채 발자국 소리만 내면서 빨리 이동하는 소리 같기도 하다. 동자에게 내다보랬더니 "별과 달은 밝고, 은하수는 하늘에 걸렸는데, 사방에 사람 소리는 없고 소리가 나무 사이에서 납니다" 하고 대답한다.

구양수가 말한다. "아! 가을의 소리로구나. 가을의 기운은 싸늘해서 사람의 살과 뼈를 찌르고, 그 뜻은 쓸쓸해서 산천이 적막해진다. 무성하던 풀에 이것이 스치면 색깔이 변하고, 나무는 이것과 만나면 잎이 지고 만다. 음악에서 가을은 상성(商聲)이니 상(商)은 상(傷)의 뜻이다. 사물이 늙고 보면 슬프고 상심하게 마련이다(物旣老而悲傷). 7월의 음률을 이칙(夷則)이라 하니, 이(夷)는 육(戮)의 의미로 사물이 성대한 시절이 지나가면 죽음과 마주하게 된다는 의미이다(物過盛而當殺). 윤기 흐르던 붉은 얼굴은 마른 나무가 되고, 옻칠한 듯 검던 머리는 허옇게 센다." 긴 글을 간추렸다.

가을이 왔다. 사물도 절정의 때가 지나면 거둘 줄 안다. 눈부신 신록과 절정의 초록이 지나면 낙엽의 시절이 온다. 그다음은 낙목한천(落木寒天)이다. 결국엔 흙으로 돌아가는 것이 인생이다. 천년만년 갈 부귀영화란 없다. 하늘은 인간에게 이 이치를 깨닫게 하려고 성대한 시절이 다 지나갔으니 이제는 그 기운을 죽여 침잠의 시간 속으로 돌아가라고 잎을 저렇게 지상 위로 떨구는 것이다.

조선일보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2016.09.2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스크랩 북" 삭제하고 "느끼는것들"로 타이틀 변경 관리인 2014-01-19 568
447 아! 한국, 아! 한국 대통령, 아! 한국 국민 강천석 칼럼 2019-12-07 1
446 안개비가 알리는 겨울 윤석구 2019-11-15 17
445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연재중 김지수 문화전문기자 2019-11-11 33
444 하늘이 도운 게 아니라 완벽한 준비로 이긴 것이다 박종인 여행문화 전문기자 2019-08-20 145
443 [4월 11일, 임시정부 100년] 이승만·김구의 나라 만들기 조선일보 2019-07-23 152
442 국민으로부터 오해받는 건 공안검사 비애… 그래도 묵묵히 가야 조선일보 김아사 기자 2019-06-06 80
441 김시덕의 근대탐험 김시덕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 2019-05-21 94
440 비탈의 맛 조선일보 진옥섭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2019-05-10 107
439 과성당살 (過盛當殺) 정민의 世說新語 2019-04-13 98
438 연애할 때 사이코 알아보는 방법 윤희영의 News Engli 2018-12-06 93
437 더·가장·너무… 무한경쟁 사회, 부사도 센놈이 이겼다 조선일보 박돈규 기자 2018-11-25 102
436 김동길 에세이 _ 100년의 사람들55회 연재물 김동길 단국대 석좌교수.연세 2018-10-24 1290
435 충청이 핫바지냐… 몽니 부린다… 국민은 호랑이 윤형준 기자 2018-06-25 135
434 '꽃동네 1번지'를 왜 '5길 48'로 불러야 하나 김두규의 國運風水 2018-06-16 156
433 '사임토록 하겠다'고? 양해원 글지기 대표 2018-06-16 158
123456789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