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ssue
PROLOGUE

내가 자라온 일들은 추억의 시간도 없이 바람같이 사라져갔고, 기억할 생각도 여력도 없이 지나갔다.
이제 머리가 희끗해 지면서 만년의 생각들이 다시금 든다. 또 지나간 추억을 생생히 알려 줄 사진 한장이 나이 들어가는 나를 혈기왕성하던 청년으로 만들어 주는 것 같다.

 

 Past Du Jour Then
지나간 그 시절
작성자 윤석구
작성일 2019-02-11
ㆍ조회: 969  
1981년 ~ 1999년
 
1981년 9월 20일 태릉 푸른동산                                                             1981년 9월 20일 태릉 푸른동산
     
1992년 10월 11일 강원도 정선 소금강                                                                              1992년 10월 11일 강원도 정선 소금강
  
 1993년 10월 4월 1일 조선무역                                                                        1994년 7월 2일 해인사
    
  1999년 11월 00 남양주 두물머리
 
6
1981년 ~ 1999년
윤석구
969
2019-02-11
5
1969년 ~1993년
윤석구
997
2018-05-12
4
1970년대
윤석구
813
2019-02-11
3
1944~(해방~피란시절)~1960년대
윤석구
2069
2016-10-02
2
피란~60년대
윤석구
2073
2016-10-01
1
PastDuJourThen(지나간 그 시절) 보드 생성완료!
admin
409
2016-09-2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