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ssue
PROLOGUE

이곳의 노래는 듣고 싶은 노래를 올리고자하는 자리이다.
많은 노래가 이 자리를 채웠으면 싶다.
특히 그리운 노래(모음)에는 전곡을 올린것이 아니고, 지나간 노래 중에서 생각나는 애착을 찾아오려고 한 것이다.

 musicfocus
노래 모음집
작성자 조선일보
작성일 2008-03-05 (수) 20:20
ㆍ조회: 1509  
IP:
명테너 디 스테파노, 칼라스 곁으로 가다
밀라노에서 86세로 별세

 

▲ 1950년대 세계 오페라의‘황금 콤비’를 이뤘던 주세페 디 스테파노(왼쪽)와 마리아 칼라스.
천상(天上)의 화음을 천상에서 다시 들을 수 있을까. 전설의 소프라노 마리아 칼라스(Callas)와 가장 어울렸던 단짝 성악가인 명(名) 테너 주세페 디 스테파노(Giuseppe Di Stefano)가 지난 3일 이탈리아 밀라노 북부의 자택에서 86세로 별세했다. 디 스테파노는 2004년 12월 케냐에서 절도범의 흉기에 머리를 맞은 뒤 투병을 거듭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디 스테파노는 1948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에서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의 만토바 공작 역으로 데뷔한 뒤 1965년까지 이 극장에서만 112차례 노래한 최정상의 가수였다.

그는 1953년부터 1957년까지 칼라스와 '세계 최고의 황금 콤비'로 호흡을 맞춰 빼어난 오페라 음반을 남겼다. 디 스테파노가 카바라도시 역을, 칼라스가 토스카를 각각 맡았던 오페라 '토스카'(EMI) 음반 등은 지금도 젊은 남녀 성악가들에게 교과서다. 음악 칼럼니스트 유형종씨는 "칼라스의 목소리가 '쇳소리'로 불릴 정도로 억셌다면, 디 스테파노는 가공하지 않은 순수한 목소리로 맑은 영혼을 노래하는 듯해 오히려 어울렸다"고 했다.
 
사실 디 스테파노는 평소 칼라스와 자주 언쟁을 벌였고, "저 여자와 다시는 공연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도 많았다. 하지만 그리스 선박왕 오나시스가 재클린 케네디와 결혼하기 위해 칼라스를 떠난 뒤, 크게 상처받은 칼라스를 따뜻하게 위로해 준 사람도 디 스테파노였다. 디 스테파노와 칼라스는 1974년 이화여대 강당에서 내한 공연도 가졌다.
    김성현 기자 danpa@chosun.com                          2008.03.04 22:5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그리운 노래(모음) 윤석구 2008-09-07 3507
25 김주영의 클래식 따라잡기(연재 중) 김주영 2018-08-25 149
24 軍사기 떨어뜨린다며 금했던 노래, 우여곡절을 견딘 삶의 승전가인데… 이주엽 작사가 JNH뮤직 대 2018-08-21 147
23 이주엽의 이 노래를 듣다가(연재물) 이주엽 작사가 2017-04-19 450
22 Bohemian Rhapsody Queen 2011-01-28 861
21 영화 Giant-미치밀러 합창단의 노래 2010-11-17 954
20 여성 음역 소화하기 위해 거세된 소년들… 조선일보 2009-09-24 1049
19 대금과 기타가 만드는 '추억의 화음' 조선일보 2009-08-06 1082
18 국민가곡 '가고파' 남기고… 작곡가 김동진 선생 별세 조선일보 2009-08-01 1164
17 빌리 진, 진정한 팝의 비트 보여준 명곡 조선일보 2009-06-29 1303
16 '14년째 공연 대박' 소리꾼 장사익 조선일보 2008-10-29 1141
15 You Raise Me Up Westlife 2008-08-31 1266
14 명테너 디 스테파노, 칼라스 곁으로 가다 조선일보 2008-03-05 1509
13 '창밖의 남자'-조용필 조선일보 2005-08-24 1692
12 Red Rain Red Rain 2005-07-11 4543
11 한국 환상곡 안익태 작/지휘 2005-06-10 1712
12